* main *

* BBS *

* gallery *

* profile *

* link *



[카테고리]

* 음악 *
* 잡다한 고찰 *

* 술 이야기 *
* 시음 노트 *
* 술잔 콜렉션 *

* 판타지 이야기 *
* 무협 이야기 *
* SF 이야기 *

* 잡담 *
* 이런저런 메모 *
* 공지사항 *

* 물건들 *
* 이런저런 추억 *
* 여행의 추억 *
* 책 이야기 *
* 컴퓨터 관련 *

* 추억의 게임 *
* 추억의 애니 *
* 만화책 이야기 *
* 미드 이야기 *
* 매직 더 개더링 *


[최근 댓글]

중세는 꼭 종교라는 요소가 아니라...
  by 아이어스
 
2022-11-07

외과적 수술로 구조를 맞춰두고서 ...
  by 아이어스
 
2022-11-07

그러게요. 쿠팡맨이 유행하는 것도 ...
  by 아이어스
 
2022-11-07

산소는 뭐 결국 연료가 탈 때 필수...
  by 아이어스
 
2022-11-07

노래방에 가고 싶군요. 코로나 여파...
  by 아이어스
 
2022-11-07

으음... 이게 저를 만들었다고 생각...
  by 아이어스
 
2022-11-07

그런 기획도 있었군요. 전 가장 최...
  by 아이어스
 
2022-11-07

수도원 영향력이 지금 생각해도 어...
  by 아델라이데
 
2022-11-07

요번에 전업힐러가 점점강해진다라...
  by 아델라이데
 
2022-11-06

쿠팡맨이라니..ㅋㅋㅋㅋ저게 10년 ...
  by 아델라이데
 
2022-11-06

화염마법은 역시 판타지죠!읽다보니...
  by 아델라이데
 
2022-11-06

노래방 가면 편히 불러주시던게 생...
  by 아델라이데
 
2022-11-06

이렇게 오늘날의 아이어스님이 만들...
  by 아델라이데
 
2022-11-06

옛날에 기획영상으로 거북이의 터틀...
  by 아델라이데
 
2022-11-06

추억의 물건은 물건 자체가 의미를 ...
  by 아이어스
 
2022-11-05


추억의 상자


Category List admin  
추억의 백과사전에 대한 기록
 

예전에 인터넷이 널리 보급되지 않았던 시절만 해도, 집에 백과사전이란 게 있었습니다. 국어사전이라거나, 영어사전이란 것도 있었죠. '책'으로요. 그 시절엔 동네마다 작은 도서관도 많아서 없는 책을 볼 일이 있으면 도서관에 가서 책을 찾아 읽고 복사하는 것도 굉장히 일상적인 일이었습니다. 학교 숙제 때문에 도서관에 친구들과 가는 일도 종종 있었죠.

요즘 조금씩 방의 물건들을 정리하려고 하는데, 계속 생각을 해 본 결과 백과사전을 아무래도 버려야 할 것 같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실 과거에 한 번 버리잔 말이 나왔을 때 제가 사수해서 방에 모셔뒀던 것인데 말이죠.



한국교육문화사 원색세계대백과사전.

요즘은 이 정도로 거대한 책은 거의 보기 힘든 것 같네요.
이런 책이 32권 세트로 한 질의 백과사전이 됩니다.
'질'이란 단위도 정말 오랜만에 써 보는군요^^;



저는 어렸을 때부터 지식욕이 꽤 강했습니다. 그런데 그때는 지금처럼 번역된 책이 많지도 않았고, 만화나 게임과 연관될 수 있는 자료는 더더욱 없었으며, 있다고 하더라도 인터넷 서점도 없었고 학생이라 돈도 없었죠.

그래서 제가 무슨 짓(?)을 했느냐 하면, 집에 있던 백과사전 서른두 권을 그냥 책 읽듯이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었습니다. 저는 그냥 읽고 싶어서 읽었는데 이런 식으로 사전을 읽는 사람은 거의 없단 말을 훗날 들었습니다. 백과사전을 ㄱ부터 ㅎ까지 읽으면서 관심이 있는 자료는 메모하거나 표시를 해 두었죠. 중학교 1학년 정도 때 일이었던 것 같아요. 흥미롭게도 이 때와 지금의 지식적 관심사는 제법 비슷합니다.



저 당시에 백과사전을 읽으면서 관심있는 페이지는 위쪽 귀퉁이를 접어서 표시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는 '마롱 글라세'라는 게 너무 맛있어 보였었죠.
당시에는 서양 디저트가 한국에 거의 들어오지 않은 시점이었는데...
물론 지금도 마롱 글라세를 아직 못 먹어봤습니다. 몇 년 안에 먹어 봐야겠네요.


아마 요즘의 어린 세대들은 대부분 백과사전을 직접 본 적이 없을 것 같습니다. 펼치면 아래처럼 빼곡한 글씨로 ㄱ부터 ㅎ까지 순서대로 수많은 것들에 대한 지식이 적혀 있습니다.

이 글의 목적은 추억의 백과사전을 '기록'하는 것입니다. 백과사전을 '추억'의 대상으로 삼는 사람은 드무려나요?^^;




사실 이 글을 올리기 전엔 마음을 정리했다고 생각했는데... 이 글을 쓰면서 다시 버리기가 싫어지네요. 가능하면 살려 보고 싶지만 어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버리든 버리지 않든, 이 글을 볼 때마다 백과사전을 추억하고 싶습니다.

아파트란 건 한 사람이 일생을 보내기에 그리 적절한 주거지가 아니란 생각이 늘 듭니다. 시대에 뒤쳐진 생각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저에겐 주택에서 일생을 보내고 그 안에 평생의 물건들이 담겨 있는 모습이 참 이상적인 것 같아요. 안타깝네요.




이때는 물건에 '정가'라는 게 써 있던 시대였죠. 그립네요^^


collection| 2022-11-02 00:00:00 | [Comment(4)]




   ☆collection

코타로 & 하나 굿즈 2탄  2022-11-30
추억의 백과사전에 대한 기록  2022-11-02
배리어블 액션 High-Spec 슈퍼 아스라다 AKF-11  2022-10-19
후뢰시맨 DVD를 샀습니다  2022-07-17
코인 캡슐을 드디어 바꿨습니다.  2022-05-11
변성제 없는 에탄올을 찾았네요  2022-03-02
신세기 GPX 사이버포뮬러 30주년  2022-02-19
유튜브 수달 굿즈를 샀습니다.   2021-11-28
책상 위 장식품들 2021년 10월 총결산 : 보충 (3)  2021-10-26
책상 위 장식품들 2021년 10월 총결산 (2)  2021-10-14
책상 위 장식품들 2021년 10월 총결산  2021-10-08
탈취제 추천 : 피즈가드  2021-09-30
꿀 추천 : 설악산 밀봉원  2021-08-29
10대 때 쓰던 잉크를 발견했습니다.  2021-06-11
나의 음악 감상 라이프와 장비 (3)   2021-05-10
나의 음악 감상 라이프와 장비 (2)  2021-04-03
나의 음악 감상 라이프와 장비 (1)   2021-03-23
신해철/NEXT - Welcome to the Real World  2021-03-09
휴대폰 스탠드 좋네요.  2019-01-19
재미있는 행거  2018-11-30
자석형 케이블 정리기  2018-11-14
베앗가이상!  2016-12-02
오래된 책갈피의 포장을 뜯었습니다.  2016-06-11
소닉 스크류 드라이버를 선물받았습니다.  2015-11-27
책상 위 장식품들 2015년 8월 총결산 (2)  2015-08-21
책상 위 장식품들 2015년 8월 총결산 (1)  2015-08-12
요전에 공수한 티렉스를 조립!  2015-07-06
조이스틱을 샀습니다.  2015-02-07
방을 대략 정리했네요.  2014-12-05
타디스를 선물 받았습니다!  2013-11-25
Jackalope - 잭칼로프  2012-09-07
[프라모델] GN-0000 더블오 라이저  2012-08-28
[프라모델] GN-001 엑시아  2012-08-22
하와이 수확물  2008-02-21
톱을 노려라2 - 노노  2007-11-26
[프라모델] 스트라이크 루즈 - 수은 전지 샀어요!!  2007-11-01
[프라모델] 스트라이크 루즈 - 건프라를 해보다  2007-10-21








猫愛 - MyoAe - Homepage Mode
Ver. 1.45

by Aier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