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in *

* BBS *

* gallery *

* profile *

* link *



[카테고리]

* 음악 *
* 잡담 *
* 잡다한 고찰 *

* 술 이야기 *
* 시음 노트 *
* 술잔 콜렉션 *

* 컴퓨터 관련 *
* 이런저런 메모 *
* 공지사항 *

* 물건들 *
* 이런저런 추억 *
* 책 이야기 *
* 여행의 추억 *

* 추억의 게임 *
* 추억의 애니 *
* 만화책 이야기 *
* 미드 이야기 *
* 매직 더 개더링 *


[최근 댓글]

음. 자희향은 유명하긴 했지만 제 ...
  by 아이어스
 
2021-06-24

제가 알던 동동주는 동동주가 아니...
  by 아리무스
 
2021-06-23

사진상의 차이가 실제보다 못해서 ...
  by 아이어스
 
2021-06-19

비교사진을 보니 생각보다 더 심각...
  by 아리무스
 
2021-06-18

기시감님 방문 감사합니다. 글로브...
  by 아이어스
 
2021-06-02

와... 문득 생각이나..CD를 꺼내 듣...
  by 기시감
 
2021-06-01

문제가 해결되셨으니 다행이네요. ...
  by 아이어스
 
2021-05-16

AS센터 담당보다 매장쪽 담당이 지...
  by 아리무스
 
2021-05-15

영세 수입업체의 AS문제는 확실히 ...
  by 아이어스
 
2021-05-14

덕분에 좋은 장비를 구입하게 되었...
  by 아리무스
 
2021-05-13

한길님 안녕하세요. 긴 글을 읽어주...
  by 아이어스
 
2021-05-10

좋은 글 잘 읽엇습니다. 덕분에 제...
  by 한길
 
2021-05-10

MM-1이 그렇게 단종될 줄은 정말 몰...
  by 아이어스
 
2021-04-05

조금만 일찍 관심을 가졌더라면 MM-...
  by 아리무스
 
2021-04-05

단순히 스피커 vs 헤드폰 만 따지면...
  by 아이어스
 
2021-03-30


추억의 상자


Category List admin  
나의 음악 감상 라이프와 장비 (3)
 

드디어 마지막편!
2부에서 B&W MM-1과 고음질 음원에 대한 이야기를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헤드폰과 패시브 스피커의 이야기를 하고 싶네요.

사실 전 헤드폰을 그리 좋아하진 않을 거라 예상했었고, 실제로 구입한 지금도 헤드폰은 그리 좋아하는 음악 재생 장치는 아닙니다. 여러 이유가 있는데 가장 큰 이유는, 귀 옆에서만 소리가 나는 게 아니라 공간을 두고 공기의 진동을 통해 소리를 듣는 걸 더 좋아합니다.

이럴 것을 예상했음에도 굳이 헤드폰을 구입한 것은, 음악을 좋아하는 만큼 언젠간 안 써 본 장비인 헤드폰을 하나쯤 가져보고 싶었다, 이게 가장 컸습니다. 그리고 그냥 그 시기가 생각보다 일찍 온 것이고요. 결과적으로 구매를 후회하진 않습니다. 가끔 새벽에 노래 듣고 싶을 땐 요긴하게 쓰기도 하고요.

그렇게 구입한 장비가 DAN CLARK AUDIO의 AEON2입니다.



제가 '언젠가 살 것인' 헤드폰에 생각해 둔 예산은 100만 원이었습니다. 어차피 정말 좋은 건 수백만 원 이상인데 거기까지 갈 생각은 없고, 그렇다고 일생에 한 번쯤 써보고 싶었던 것을 사면서 너무 싸구려도 사고 싶지 않았죠. 그런 생각으로 예전부터 리서치를 했었고 AEON을 낙점해둔 건 사실 몇 년도 더 전의 일이었습니다. 얼마나 오래 전이냐면 2가 나오기 전부터 이 모델을 봐뒀죠. 가성비가 좋은 걸로 평이 좋았거든요.

헤드폰을 처음 써보는 저에게 비교의 대상은 없습니다만, AEON2의 성능은 만족스러웠습니다. 해상도도 충분히 높고, 소리의 밸런스도 좋았고요. 청음샵에 진열된 수 백만 원짜리처럼 듣는 순간 압도되는 수준은 아니지만, 이 정도면 됐다 싶었습니다. 간혹 MM-1에서도 느끼지 못했던 '소리가 너무 좋아서 다른 노래로 들리는 느낌'을 받는 곡들도 있었고요.

MM-1과 비교해보면, 종합적인 퍼포먼스는 AEON2가 위이지만 대단히 큰 차이는 안 난다...랄까요. 저는 스피커가 더 제 취향에 맞기 때문에 둘 중 하나를 선택할 경우 MM-1으로 듣게 됩니다.


문제는 헤드폰을 사고서 MM-1에 그전에 없던 불만이 생겼다는 겁니다. 사실 예전부터 가졌던 의문이 있었습니다. 음악을 들을 때 보면 여러 악기와 보컬이 복잡하게 섞이면서 출력이 매우 커지는 부분에서, 갑자기 (주로) 보컬이나 특정 악기의 소리만 먹먹해지는 것처럼 순간적으로 작아질 때가 있습니다. 주로 록음악이나 밴드음악에서 나오죠. 이게 '녹음'의 문제인지 아니면 '스피커나 이어폰'의 문제인지 늘 궁금했습니다. MM-1 또한 이 문제를 갖고 있고요.



Grace Design m900 앰프.
만족합니다.


헤드폰은 일정 사양 이상이 되면 출력하는데 앰프가 필수가 됩니다. 앰프라는 건 증폭기(Amplifier)의 약자로, 음악 플레이어가 음원을 읽어내면, 그 신호를 증폭시켜서 스피커 등에 전달하는 역할을 합니다. 보통 앰프는 스피커에 내장되어 있는데, 내장된 앰프는 그만큼 성능은 떨어지기 마련입니다.

AEON2는 앰프를 따로 필요로 하는 헤드폰이었고, 덕분에 위의 m900이라는 앰프까지 질러서 초기 예산의 2배 정도가 소모됐죠. 결론적으론 만족합니다만, 헤드폰보다 더 만족스러운 건 앞서 말한 오랜 의문을 드디어 풀었다는 겁니다.

결론은 '스피커의 문제'였습니다. 정확하게는 아마도 '앰프의 문제'가 아닐까 싶고요. 스피커 내장 앰프의 성능이 밴드음악을 온전히 출력하는 데에 부족한 게 아닌가 싶습니다. m900+AEON2의 조합은 소리가 먹히는 문제를 겪지 않더군요. 그래서 결국 패시브 스피커로 눈이 가게 된 겁니다. 스피커 환경에서 저 문제를 제거하고 싶으니까요.



일반적으로 음악 재생 장비를 갖출 때 필요한 것들.

액티브 스피커가 보통 생각하는 스피커인 앰프 일체형.
DAC의 경우 없어도 작동을 하지만, 앰프는 없으면 스피커가 작동하지 않음.


보통 우리가 아는 일반적인 스피커는 '액티브 스피커'입니다. 스피커 안에 앰프를 내장해뒀죠. 그래서 따로 앰프를 구입할 필요가 없는 대신, 당연히 성능은 낮아집니다. 스피커의 성능과 앰프 성능 모두요. 왜냐하면 기계의 성능은 기본적으로 크기에 비례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입니다. 앰프가 내장된 액티브 스피커는 앰프와 스피커 둘 다 작아집니다.

하지만 고사양 장비로 가면 스피커와 앰프를 분리해서 따로 구입하게 됩니다. 이때 앰프가 내장되지 않은 스피커를 '패시브 스피커'라고 부릅니다. 보통 같은 가격일 경우 액티브보다 성능이 더 좋습니다.



스피커용 앰프를 따로 사게 되면 이렇게 거대한 것이 추가로 생깁니다.
물론 작은 것도 있지만 작은 건 성능이 별로이니 굳이 앰프를 분리해서 살 필요가 없게 되죠.



개인적으로 노래를 들을 때 소리가 커지는 파트에서 특정 소리가 먹히는 현상을 상당히 거슬려 했는데, 이게 좋은 장비에선 일어나지 않는다는 걸 체감하게 되자 더 이상 액티브 스피커로 눈이 가지 않게 됐습니다. 사실 WHAT HI-FI 같은 검증된 사이트에서 추천하는 최고 수준의 액티브 스피커는 가격이 $2000 쯤 하기 때문에 기대해볼 법도 하지만... $2000을 해외에서 구입하면 300만 원이 넘을테니 음. 과연. 이 가격이면 그냥 패시브로 가도...

그래서 PC용 패시브 스피커 장비 구성을 좀 찾아봤는데, 예전에 어딘가에서 봤던 '300만 원 아래에선 그냥 액티브 스피커 쓰세요'란 말이 그리 틀린 말이 아니란 걸 알게 되었습니다. 적당히 마음에 드는 선에서 앰프+스피커 구성을 만들어 보니까 300만 원쯤 하더군요(...) 솔직히 그 아래가 되면 성능이 떨어지니 굳이 큰 돈을 써서 패시브 시스템을 만들 필요가 있나 싶고요.


그래서 고민이 되는 것 같습니다. 결국 음악에 돈을 들이는 애호가가 아닌 보통 사람은 스피커에 100만 원쯤 들이면 엄청 큰 돈이 되고... (웃긴 게 평균 수명 3년 짜리 소모품인 휴대폰이 100만 원이 넘는 세상입니다만) 예산이 200만 원... 300만 원...이 될 수록 뭔가 정말 이래야 하나 싶은 마음이 드는 거죠.




아무튼 최근 약 10년 간의 음악 장비 이야기는 이걸로 끝입니다. 아마도 앞으로 살면서 스피커를 두 개쯤 더 살 것 같습니다만... '그냥 죽기 전에 언젠가 사겠다' 정도의 수준이네요. 10년 쯤 안에는 PC용 패시브 스피커를 지를지도 모르긴 하겠습니다. 아마도요.

굳이 지난 10년 간 얻은 교훈(?)을 하나쯤 더 꼽자면 이어폰은 확실하게 소모품이고 가성비가 너무 별로라서 포기했다는 겁니다. 그냥 휴대용이지 음악 감상용은 아니란 느낌이네요. 요즘 들어 가끔 생각하는 게... 가수나 음원 편집 일을 하는 사람들은 자기들이 만든 고퀄리티 음악을 보통 사람들이 심하게 하향평준화해서 듣는 현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싶기도 합니다.


얘기를 하다보니 점점 뭔가 거해졌는데, 음악 감상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그냥 수십만 원 정도의 예산만 들여서 좋은 액티브 스피커를 사셔도,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5만 원 아래 보급형 스피커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의 만족을 얻으실 수 있을 겁니다.

길었던 글을 여기서 끝내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1-05-10 06:00:00 | [Comment(4)]




   ☆collection

10대 때 쓰던 잉크를 발견했습니다.  2021-06-11
나의 음악 감상 라이프와 장비 (3)   2021-05-10
나의 음악 감상 라이프와 장비 (2)  2021-04-03
나의 음악 감상 라이프와 장비 (1)   2021-03-23
신해철/NEXT - Welcome to the Real World  2021-03-09
휴대폰 스탠드 좋네요.  2019-01-19
재미있는 행거  2018-11-30
자석형 케이블 정리기  2018-11-14
베앗가이상!  2016-12-02
오래된 책갈피의 포장을 뜯었습니다.  2016-06-11
소닉 스크류 드라이버를 선물받았습니다.  2015-11-27
책상 위 장식품들 2015년 8월 총결산 (2)  2015-08-21
책상 위 장식품들 2015년 8월 총결산 (1)  2015-08-12
요전에 공수한 티렉스를 조립!  2015-07-06
조이스틱을 샀습니다.  2015-02-07
타디스를 선물 받았습니다!  2013-11-25
Jackalope - 잭칼로프  2012-09-07
[프라모델] GN-0000 더블오 라이저  2012-08-28
[프라모델] GN-001 엑시아  2012-08-22
하와이 수확물  2008-02-21
톱을 노려라2 - 노노  2007-11-26
[프라모델] 스트라이크 루즈 - 수은 전지 샀어요!!  2007-11-01
[프라모델] 스트라이크 루즈 - 건프라를 해보다  2007-10-21








猫愛 - MyoAe - Homepage Mode
Ver. 1.45

by Aier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