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in *

* BBS *

* gallery *

* profile *

* link *



[카테고리]

* 음악 *
* 잡담 *
* 잡다한 고찰 *

* 술 이야기 *
* 시음 노트 *
* 술잔 콜렉션 *

* 컴퓨터 관련 *
* 이런저런 메모 *
* 공지사항 *

* 물건들 *
* 이런저런 추억 *
* 책 이야기 *
* 여행의 추억 *

* 추억의 게임 *
* 추억의 애니 *
* 만화책 이야기 *
* 미드 이야기 *
* 매직 더 개더링 *


[최근 댓글]

음. 자희향은 유명하긴 했지만 제 ...
  by 아이어스
 
2021-06-24

제가 알던 동동주는 동동주가 아니...
  by 아리무스
 
2021-06-23

사진상의 차이가 실제보다 못해서 ...
  by 아이어스
 
2021-06-19

비교사진을 보니 생각보다 더 심각...
  by 아리무스
 
2021-06-18

기시감님 방문 감사합니다. 글로브...
  by 아이어스
 
2021-06-02

와... 문득 생각이나..CD를 꺼내 듣...
  by 기시감
 
2021-06-01

문제가 해결되셨으니 다행이네요. ...
  by 아이어스
 
2021-05-16

AS센터 담당보다 매장쪽 담당이 지...
  by 아리무스
 
2021-05-15

영세 수입업체의 AS문제는 확실히 ...
  by 아이어스
 
2021-05-14

덕분에 좋은 장비를 구입하게 되었...
  by 아리무스
 
2021-05-13

한길님 안녕하세요. 긴 글을 읽어주...
  by 아이어스
 
2021-05-10

좋은 글 잘 읽엇습니다. 덕분에 제...
  by 한길
 
2021-05-10

MM-1이 그렇게 단종될 줄은 정말 몰...
  by 아이어스
 
2021-04-05

조금만 일찍 관심을 가졌더라면 MM-...
  by 아리무스
 
2021-04-05

단순히 스피커 vs 헤드폰 만 따지면...
  by 아이어스
 
2021-03-30


추억의 상자


Category List admin  
술잔의 크기 : 소주 한 잔은 고량주 한 잔의 몇 배의 양일까?
 

술 연재에 포함된 글은 아니지만 술 이야기.


1. 술잔의 정확한 용량이 궁금했기에...

예전에 술잔 사진을 찍으면서 술잔의 지름과 높이를 재서 대충 부피를 예상해 본 적이 있었다. 그런데 잔은 아래로 내려갈 수록 좁아지고, 그것도 직선이 아닌 곡선을 가진 경우가 많아서 정확하게 계산하기는 힘들다. 그리고 이 오차는 생각보다 굉장히 컸다. 당시에는 용량 계산이 목적이 아니었기 때문에 대충 넘어갔지만, 최근 정확한 용량 궁금해졌다.

더불어서 소주잔도 궁금해졌다. 가끔 소주 1잔과 고량주 1잔, 혹은 맥주 1잔을 비교하려는 사람들이 있는데, 정확한 부피를 모르니 말하기 애매하기 때문이다. 소주잔의 부피는 인터넷을 찾아봐도 말하는 사람마다 30ml~70ml까지 다들 다르게 이야기한다. 그래서 그냥 소주잔을 사서 직접 재보기로 했다.



저울로 잰다.
물 1g = 1ml


이번에 측정할 잔들은 아래와 같다. 왼쪽의 넷이 고량주잔, 그 오른쪽의 둘이 우리나라 약주잔, 가장 오른쪽이 소주잔이다. 동양의 잔들은 한 잔의 표준규격이 없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여러 종류를 측정해 보기로 했다.



고량주잔은 가장 왼쪽이 수정방을 살 때 같이 들어 있는 잔으로 가장 용량이 작다. 그 우측이 인사동에서 산 전형적인 빼갈잔. 그 우측은 차이나타운에서 산 중국 바이주잔이며, 그 우측은 중국에서 만든 바이주잔이다.

약주잔은 우리나라에서 약주(청주)나 탁주를 마실 때 사용하는 잔이다. 왼쪽이 용량이 좀더 작고, 오른쪽이 좀더 일반적인 잔에 가깝다. 사실 우리나라 전통주는 배경이 되는 문화들이 상당 부분 소실되어서 '술잔'이라고 판매하는 경우는 거의 없긴 하다. 찻잔을 술잔으로 병용하는 경우가 많다. 위의 사진에 있는 잔은 왼쪽은 기억이 안 나고, 오른쪽은 무슨 약주를 샀더니 같이 들어 있었던 잔인 것 같다.

소주잔은 표준 크기의 잔이라 생각되는 걸 골랐다. 그럼 이제 측정해보자.




2. 측정값

잔에 물을 담을 때는 표면장력으로 볼록해질 정도까지 완전히 가득 담았다. 실제로 마실 때는 저것보다 적을 것이다. 저울의 오차와 붓는 정도에 따른 미묘한 오차는 경험상 대략 +-5ml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입구가 큰 잔의 경우 장력으로 볼록하게 솟은 부분의 부피가 좀더 클 것이다.



지금 보니 소주잔이 살짝 덜 채워진 느낌


수정방잔12.57ml
빼갈잔26.26ml
바이주잔(자기)22.24ml
바이주잔(유리)18.94ml
약주잔(작음)43.62ml
약주잔(보통)71.52ml
소주잔63.57ml


바이주잔은 작은 건 10ml, 일반적으론 15~20ml 정도의 용량으로 보인다.
약주잔은 40ml에서 60ml후반대 정도의 용량.
소주잔은 약 65ml로 일반적으로 마실 때는 50ml 중반대의 용량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가장 작은 고량주잔인 수정방잔은 소주잔의 약 1/5밖에 되지 않았다. 한국에서 흔히 사용하는 빼갈잔의 경우 소주잔이 약 2.6배 더 컸다. 작은 약주잔은 소주잔보다도 작았으며, 보통의 약주잔이 소주잔보다 10ml정도 더 컸다.




3. 소주잔의 용량

소주 1병은 360ml인데 이건 과거에 쓰이던 '홉'이란 단위로 2홉의 용량이라고 한다. 소주 1병이 약 7.5잔이라는 이야기를 보편적으로 하는데, 이 경우 360을 7.5로 나누면 48ml가 된다.  



인터넷에서 소주잔의 용량을 검색해보면 약 50ml라는 이야기가 가장 많다. 그런데 위의 측정값을 보면 이건 '잔의 용량'이 아니라 '잔에 적당히 소주를 따랐을 때의 용량'으로 보인다. 소주잔 용량이 약 50ml라는 이야기는 확실히 틀렸다. 사람에 따라 최대 72ml라고 이야기하는 사람부터 60ml까지 다양한데, 소주잔에 가득 액체를 부었다 해도 사람마다 오차가 생길 수도 있고, 모든 소주잔이 정확히 같은 크기가 아닐 수도 있을 것이다.

이 글에서는 본인의 측정을 기준으로 말하기 때문에 소주잔은 약 65ml라고 결론짓겠다(오차 있음).




4. 술 한 잔의 알코올의 양

그러면 술 한 잔을 마실 때 알코올을 얼마나 섭취하는 걸까?
희석식 소주를 17도, 바이주(고량주)를 53도, 약주를 14도, 라거를 5도라고 해보자. 용량은 잔에 꽉 채우지 않고 적당히 따랐다고 치고 적당히 넣겠다.

라거는 용량을 셋으로 나누겠다. 병, 캔의 차이와 그 안에서도 작은 병, 큰 병이 있기 때문이다.

종류1잔 용량도수알코올의 양
희석식 소주55ml17%9.35ml
바이주15ml53%7.95ml
약주(청주)55ml14%7.7ml
라거(330)330ml5%16.5ml
라거(355)355ml5%17.75ml
라거(500)500ml5%25ml


이건 각 술의 대표적인 도수를 이야기한 것으로, 바이주만 해도 30도~53도까지 범위가 넓고, 맥주도 3~17도, 약주/청주도 9~17도로 폭이 넓다. 대략적으로 저렇다는 참고 정도가 되겠다.

재미있게도, 술 1잔에 들어 있는 알코올의 양이 약 8~9ml 정도로 비슷하다는 걸 볼 수 있다. 맥주의 경우 한 병을 통채로 따르니 가장 많은 편인데, 술집에서 콜라잔에 한 병(330~355ml)을 둘로 나눠서 따를 경우 마찬가지로 알코올은 약 8ml 정도가 된다. 이게 우연일까? 아닐 확률이 훨씬 높다고 생각한다.




5. 결론

소주잔의 용량은 직접 재어보니 약 64ml 정도였다. 실재로 적당히 따라 마실 때는 50ml 중반일 거라 예상된다.

고량주 1잔은 약 12~24ml로, 소주 1잔은 고량주 1잔의 약 3~5배의 양이다. 일반적인 빼갈잔으로 치면 2.5배쯤 될 것 같다.

약주를 마시는 일반적인 잔은 약 72ml였다. 소주잔보다 생각보다 안 큰데, 역시 소주잔은 꽤 큰 편이라고 생각된다.


저울이 실험실용처럼 정확성이 검증된 제품도 아니고, 술잔의 입구가 크면 볼록하게 솟아오른 부분이 커져서 '잉여 부피'가 더 커질테니 그로 인한 오차도 있을 것이다. 그러니 재미 삼아 대략의 비교를 해 봤다고 생각하면 좋겠다.

술 한 잔에 들어 있는 에탄올의 양이 대개 비슷하다는 게 상당히 재미있다. 누가 이걸로 '인간이 술 한 잔(혹은 한 모금)을 마실 때 적절하다고 느끼는 본능적인 알코올의 양' 같은 주제로 실험해 보면 심심풀이 논문 하나 나올 것 같다. 어쩌면 이미 있을지도 모르지.


2021-06-04 05:00:00 | [Comment(0)]




   ☆About_Sool

🥂 연재 - 술 이야기 07 ▶ 우리가 마셔 온 동동주는 정말 동동주일까?   2021-06-19
술잔의 크기 : 소주 한 잔은 고량주 한 잔의 몇 배의 양일까?  2021-06-04
🥂 연재 - 술 이야기 06 ▶ 맥주(beer)와 와인(wine)의 차이  2021-05-28
🥂 연재 - 술 이야기 05 ▶ 사이다(cider)는 술이다  2021-05-21
🥂 연재 - 술 이야기 04 ▶ 알코올의 맛 : 소주는 달까? 쓸까?  2021-04-28
🥂 연재 - 술 이야기 03 ▶ 발렌타인 '30년산'은 잘못된 표현이다.  2021-01-31
🥂 연재 - 술 이야기 02 ▶ 루이 파스퇴르 : 현대 양조의 아버지  2020-12-02
🥂 연재 - 술 이야기 01 ▶ 술과 발효. 맛과 향.   2020-10-25
라이트 라거 - 한국 맥주는 왜 맛이 없을까?  2019-10-18
희석식 소주에 대하여 ~ 초록병 소주의 기원 이야기  2017-12-05
청주와 약주를 구분할 줄 아시나요?  2016-05-10








猫愛 - MyoAe - Homepage Mode
Ver. 1.45

by Aier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