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in *

* BBS *

* gallery *

* profile *

* link *



[카테고리]

* 음악 *
* 잡다한 고찰 *

* 술 이야기 *
* 시음 노트 *
* 술잔 콜렉션 *

* 판타지 이야기 *
* 무협 이야기 *
* SF 이야기 *

* 잡담 *
* 이런저런 메모 *
* 공지사항 *

* 물건들 *
* 이런저런 추억 *
* 여행의 추억 *
* 일본/일본어 *
* 책 이야기 *
* 컴퓨터 관련 *

* 추억의 게임 *
* 추억의 애니 *
* 만화책 이야기 *
* 미드 이야기 *
* 매직 더 개더링 *


[최근 댓글]

감사합니다. 사실 몸살 나서 쓰러진...
  by 아이어스
 
2023-03-09

오오 축하드립니다!몸은 괜찮으신지...
  by 아델라이데
 
2023-03-09

글을 쓰기 전만 해도 계획에 없었는...
  by 아이어스
 
2023-02-21

감사합니다. 2023년도 잘 부탁드립...
  by 아이어스
 
2023-02-20

마롱글라세가 정말 맛있어 보였는데...
  by 아이어스
 
2023-02-20

그러게요. 인터넷 인연이란 게 흠.....
  by 아이어스
 
2023-02-20

에구 계속 좀 바쁘고 움직이다 보니...
  by 아이어스
 
2023-02-20

ㅎㅎ 그래도 그때는 가진 카드가 스...
  by 아이어스
 
2023-02-20

세상에...이게 몇년만에 보는 아이...
  by 아델라이데
 
2023-02-20

2023년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2022...
  by 아델라이데
 
2023-02-20

마롱글라세...던전미식가 읽으면서 ...
  by 아델라이데
 
2023-02-20

다들 잘 지내고 계시는지 궁금하네...
  by 아델라이데
 
2023-02-20

몸은 괜찮아지셨나요?
  by 아델라이데
 
2023-02-20

아앗...아앗...!좋은 친구이긴한데 ...
  by 아델라이데
 
2023-02-20

중세는 꼭 종교라는 요소가 아니라...
  by 아이어스
 
2022-11-07


추억의 상자


Category List admin  
2012 할로윈~
 

10월31일 할로윈입니다...랄까 이었네요. 벌써 날짜가 지나다니!

원래 저 어렸을 때만 해도 할로윈은 미국 애니메이션에나 나오는 듣보잡이었는데 요즘은 우리나라 사람들도 많이 챙기는 것 같습니다.


할로윈(Holloween)은 원래 유럽쪽에서 아주 오래 전부터 내려오던 종교적인 풍습에서 기원합니다. 가장 많이 영향을 받았을 거라고 여겨지는 것은 켈트족 드루이드교의 '삼하인(혹은 사윈)'이라는 행사입니다.

켈트인들은 11월1일을 새 해가 시작되는 날로 여겼는데, 10월31일 밤부터 11월1일 사이에는 정령이나 영적인 존재들과 연결되는 문이 세상에 열린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이 날 악령으로부터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 순무를 얼굴모양으로 깍아서 등을 만들었습니다. 밖에 놓아 둔 순무 등(Lamp)이 영적인 존재들에게 길을 안내해주고, 그로 인해서 악령이 집으로 들어오지 못한다고 생각했던 것이지요.


예상하시겠지만 여기서 나온 순무등이 잭-오-랜턴이란 호박등의 기원이 됩니다. 할로윈은 후에 유럽인들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갔는데, 미국에서는 호박이 많이 생산되었기 때문에 순무가 아닌 호박으로 등의 재질이 바뀌었다고 하네요.

그 후 이래저래 시간이 흐르고 현대 사회로 바뀌면서, 일종의 축제와 같은 개념으로 바뀐 것 같습니다. 요즘은 다 아시는 것처럼 괴물 코스프레를 하고 파티를 열고, 애들은 집마다 돌아다니면서 과자를 얻어내는 연례 행사이죠.


할로윈에 대해서는 좀 더 자세하게 다뤄보고도 싶지만 제가 정확하게 아는 것은 아니니 다음에 기회가 있다면 다시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몇 년 만에 그린건지 기억도 안 나는 오랜만의 그림입니다:)
오랜만에 그리니까 재미는 있는데 꽤 오래 걸리네요.


"밤은 무서워요"


오늘 밤 할로윈을 즐기시는 분들이 얼마나 계시려나요.
미국쪽은 지난 주말에 했다고 하더군요.


consideration| 2012-11-01 01:42:44 | [Comment(7)]




   ☆consideration

정신과 의사는 상담사가 아니다  2023-05-10
테이블 소재에 대한 정리(2) : 표면 자재  2023-02-25
테이블 소재에 대한 정리(1) : 코어 자재  2023-02-19
CPR(심폐소생술)에 대한 창작물들의 오해  2023-02-04
스타게이지 파이와 크리스마스  2022-12-21
윈미플과 dBpoweramp의 리핑 결과를 비교해 보았다.  2022-08-20
나는 '혜택'이란 단어를 싫어한다.  2022-08-17
CD 리핑을 위한 프로그램에 대해서...  2022-07-02
CD보관용 악세사리들 총 정리 (2022년)  2022-06-29
비누의 세척과 살균  2022-01-19
창작물의 기절 (3) : 기타 여러 가지 기절 방법들  2021-11-23
창작물의 기절 (2) : 고통이 심하면 기절할까?  2021-11-16
창작물의 기절 (1) : 뒷목을 치면 기절할까?  2021-11-09
동거에 대하여  2020-08-24
의자와 앉는 자세에 관한 작은 깨달음  2019-11-08
이런 도마는 사면 안 된다 - 좋은 도마, 나쁜 도마.  2019-09-17
운동과 살빼기에 대한 끄적거림.  2019-09-04
식기나 조리기구에 소독용 알코올을 쓰면 안 된다.  2019-07-24
이스트 소프트의 알 시리즈 벗어나기  2019-02-18
FTL(Faster Than Light) 초보자를 위한 팁  2015-01-11
미원을 맛보다.  2014-09-14
추수감사절 시즌의 끝~  2013-12-02
좋아하는 로봇 크기비교  2013-11-29
요구르트와 금속 숟가락  2013-07-04
한자의 매력  2013-07-02
아이패드를 써보다  2013-04-10
한국 소비자원에 가격담합에 대해 문의를 해보다  2012-12-04
2012 할로윈~  2012-11-01
추석과 달 : 강강술래, 토끼, 계수나무, 항아  2012-09-29
MMORPG의 역사  2012-08-20
RPG의 역사  2012-08-20
리차드 바틀의 이론에 대한 짧은 생각 -온라인 게임 유저의 4가지 성향   2012-08-20
로저 펜로즈 - 우주 검열관 가설  2012-08-08
고조선-삼국, 역사에 대한 약간의 궁금증  2010-10-17
추석(秋夕)과 오봉(御盆)  2010-09-21
몰입과 게임의 재미에 대해서  2010-04-30
전자 게임의 역사와 일본 게임에 대해서  2010-04-02
한 주의 시작은 무슨 요일?  2010-03-08
외국인은 갑작스럽게 내 지르는 감탄사를 구사하지 못하는가  2010-01-23
비오는 날...  2009-08-12
올림픽 태권도를 보면서 뒤집어지다.  2008-08-21
공동생활의 규칙(!)  2006-04-17








猫愛 - MyoAe - Homepage Mode
Ver. 1.45

by Aier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