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in *

* BBS *

* gallery *

* profile *

* link *



[카테고리]

* 음악 *
* 잡다한 고찰 *

* 술 이야기 *
* 시음 노트 *
* 술잔 콜렉션 *

* 판타지 이야기 *
* 무협 이야기 *
* SF 이야기 *

* 잡담 *
* 이런저런 메모 *
* 공지사항 *

* 물건들 *
* 이런저런 추억 *
* 여행의 추억 *
* 일본/일본어 *
* 책 이야기 *
* 컴퓨터 관련 *

* 추억의 게임 *
* 추억의 애니 *
* 만화책 이야기 *
* 미드 이야기 *
* 매직 더 개더링 *


[최근 댓글]

추석 잘 보내시게:)
  by 아이어스
 
2023-09-27

추석 명절 잘 보내 ㅎㅎㅎ
  by 문어구이
 
2023-09-27

행사 무사히 버티시고 잘 다녀오시...
  by 아이어스
 
2023-09-26

저는 이제 곧 지옥의 추석연휴 행사...
  by 아리무스
 
2023-09-26

저도 플2 메모리카드를 연결해 봐야...
  by 아이어스
 
2023-09-08

그러게요.. 제가 가지고 있는 플2 ...
  by 아리무스
 
2023-09-07

덕분에 쉽게 구했습니다. 감사합니...
  by 아이어스
 
2023-09-07

게임소장은 역시 실물이죠(?)파판 ...
  by 아리무스
 
2023-09-07

시간이 오래 지난 글인데도 읽어 주...
  by 아이어스
 
2023-08-24

뒤늦게 읽었지만 정말 좋은 글 써 ...
  by tutorial
 
2023-08-23

아... 그쵸 거기가... ~_~;; 집에서...
  by 아이어스
 
2023-08-06

감사합니다;_;
  by 아이어스
 
2023-08-06

빨리 여름이 지나갔으면 좋겠네요. ...
  by 아이어스
 
2023-08-06

ㅎㅎㅎ 그래서 평소에 보관할 때는 ...
  by 아이어스
 
2023-08-06

제로제로 궁금한데 사는 집이 편의...
  by 아델라이데
 
2023-08-05


추억의 상자


Category List admin  
올림픽 태권도를 보면서 뒤집어지다.
 

올림픽에 그다지 관심이 없는 저입니다만 우연히 태권도 경기 결승을 보게 되었습니다.
뭐 결국 상대와 똑같은 룰에서 하는 것이라 그 안에서 금메달 따신 분들은 대단하시다고 일단 말해두고 싶습니다.

근데 솔직히 말해서 태권도 경기 정말 재미없더군요.
돌려차기 계열의 발기술이 주를 이루는 지라 기본적으로 거리를 서로 두고 있어야하는데, 한 스탭만 같이 밟아 들어와도 얽히게 되고 큰 기술을 쓰자니 동작이 커져서 빈틈이 생기고. 결국 서로 노려보다가 타이밍 좋게 앞돌려차기 계열의 기술을 정확히 한방 몸에 건드려주면 이기는 것 같습니다만. 자세가 불안정해서 수도 없이 넘어지는 모습에... 태권도 경기를 보면서 저건 참 부끄럽구나 싶더군요. 뒤로 밀려서 넘어지면서 발로 툭 건드린게 득점이라니;

태권도 경기를 좀 더 재밌게 하기 위해서는 세 가지 정도가 지켜져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1) 고의로 권투의 클린치와 같은 엉키는 상태에 들어서면 감점
   - 현재의 상황을 보니 맞을 것 같으면 한 스탭 안으로 들여놓아서 엉키는 것을 노릴 수 있어서 회피 가능인 듯 하더군요.
(2) 쓰러지면 무조건 감점
   - 무술이 무슨 장난입니까. 다른 무술에는 상대를 넘어뜨리기 위한 기술도 얼마나 많은데 자기가 발길질 하다가 균형을 잃어서 넘어지면 참 어쩌자는 것인지. 기본부터 제대로 익혀야 할듯한...
(3) 기술이 시작되면 완전히 서로의 기술이 끝날 때까지 중지 시키지 말기.
   - 위력에 상관없이 일단 기술이 클린 히트하면 무조건 중지라 현재는 '살을 주고 뼈를 얻는다'라는 식의 기본적인 전략은 먹히지 않는 듯 하더군요.





사실 뒤집어진 것은 여기서가 아니라 그 이후입니다.

※ 이 부분의 내용은 다수의 한국인이 보기에 불편하지 않을 선에서 수정과 요약을 했습니다. 20년이 지난 지금 보니 어릴 때 쓴 글이라 너무 자극적으로 질렀네요.

※ 대략적인 내용은 태권도는 소위 말하는 '국뽕'을 노리고서 정보를 왜곡/제한하고서 홍보한다는 이야기였습니다. 국회도서관의 태권도 관련 논문을 보면 학계에서 실제 태권도의 기원이나 역사를 어떻게 보는 지가 더 정확하게 나온다는 것이고요. 그리고 아래는 다시 수정 없는 원래 내용이 이어집니다.


태권도의 기원이 언제인지는 현재로서 정확히 알 길이 없습니다만, 대부분의 연구 논문에서 태권도는 해방 이후에 정립되었다고 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1900년대 중반 이후에 정립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 모태를 하고 있는 무술 역시 정확히 알 수는 없습니다만, '수박, 택견'과 같은 전통 무술의 맥과 일본의 '가라테'가 태권도의 근원이 되었다는 것은 거의 확실한 것 같습니다. '전통 무술'파와 '가라테'파가 서로 싸우는 듯한 인상을 받았습니다만, 그런 이야기는 여기서는 패스하죠.

논문에서 나오는 태권도의 민족 정통성에 대해서는 참 복잡 미묘한 입장들을 취하고 있습니다만, 가장 중립적이고 발전적이라고 생각되는 의견은 이것이더군요.

'우리의 가장 중요한 과제는 태권도가 우리 전통 무술과 얼마나 많은 유사성을 갖는지를 찾아내는 데에 있다.'

태권도의 소개에서 보이는 수박이라거나 택견과 같은 '다른 이름으로 불리웠다'는 무술들은 태권도와는 엄연히 다른 무술입니다. 삼국시대나 고려, 조선에 태권도가 있어왔다는 이야기를 할 때 일반적으로 위의 무술 들을 이야기합니다만, 위의 무술 들은 태권도에 영향을 줄 수는 있었을지 몰라도 결코 같은 무술은 아니라는 것이 지배적인 의견입니다.


대략 슥슥 보고나서 제가 받아들인 태권도는 '해방 이후 민족 정체성의 확립을 위해서 추진되어진 여러가지 전통문화 만들기 프로젝트의 하나로, 가라테와 택견, 수박 등에 그 근원을 둔다'이네요. 민감한 주제이기에 이 쯤에서 끝내도록 하겠습니다.


태권도 자체에 대해서도 이래저래 말을 많이 하고 싶습니다만, 실전 태권도라는 따로 분류된 것이 (아마도) 있는데다가 올림픽은 이미 무술이 아닌 완전히 스포츠화 되어가는 과정의 태권도이기에 뭐라고 말하지는 않겠습니다.

아무튼 간에 국민을 하나로 만들기 위한 저런 프로그램을 돌리는 것은 좋은 취지이기는 한데 그런 것 치고 너무 뻔한 거짓말 아니냐는 게 하고 싶은 말입니다. 그리고 우리나라는 이제 국민의 프라이드 높이는 프로그램은 그만 돌려도 된다고 생각하네요-_-


consideration| 2008-08-21 22:45:53 | [Comment(2)]




   ☆consideration

[주의] 삼단봉은 살상력이 매우 뛰어납니다.   2023-08-12
키오스크(Kiosk)는 무슨 뜻일까?  2023-08-09
습도계의 백분율(%)은 정확히 뭘 뜻할까?   2023-07-30
오래된 CD와 수명에 대한 기록  2023-07-19
정신과 의사는 상담사가 아니다  2023-05-10
테이블 소재에 대한 정리(2) : 표면 자재  2023-02-25
테이블 소재에 대한 정리(1) : 코어 자재  2023-02-19
CPR(심폐소생술)에 대한 창작물들의 오해  2023-02-04
스타게이지 파이와 크리스마스  2022-12-21
윈미플과 dBpoweramp의 리핑 결과를 비교해 보았다.  2022-08-20
나는 '혜택'이란 단어를 싫어한다.  2022-08-17
CD 리핑을 위한 프로그램에 대해서...  2022-07-02
CD보관용 악세사리들 총 정리 (2022년)  2022-06-29
비누의 세척과 살균  2022-01-19
창작물의 기절 (3) : 기타 여러 가지 기절 방법들  2021-11-23
창작물의 기절 (2) : 고통이 심하면 기절할까?  2021-11-16
창작물의 기절 (1) : 뒷목을 치면 기절할까?  2021-11-09
동거에 대하여  2020-08-24
의자와 앉는 자세에 관한 작은 깨달음  2019-11-08
이런 도마는 사면 안 된다 - 좋은 도마, 나쁜 도마.  2019-09-17
운동과 살빼기에 대한 끄적거림.  2019-09-04
식기나 조리기구에 소독용 알코올을 쓰면 안 된다.  2019-07-24
이스트 소프트의 알 시리즈 벗어나기  2019-02-18
FTL(Faster Than Light) 초보자를 위한 팁  2015-01-11
미원을 맛보다.  2014-09-14
추수감사절 시즌의 끝~  2013-12-02
좋아하는 로봇 크기비교  2013-11-29
요구르트와 금속 숟가락  2013-07-04
한자의 매력  2013-07-02
아이패드를 써보다  2013-04-10
한국 소비자원에 가격담합에 대해 문의를 해보다  2012-12-04
2012 할로윈~  2012-11-01
추석과 달 : 강강술래, 토끼, 계수나무, 항아  2012-09-29
MMORPG의 역사  2012-08-20
RPG의 역사  2012-08-20
리차드 바틀의 이론에 대한 짧은 생각 -온라인 게임 유저의 4가지 성향   2012-08-20
로저 펜로즈 - 우주 검열관 가설  2012-08-08
고조선-삼국, 역사에 대한 약간의 궁금증  2010-10-17
추석(秋夕)과 오봉(御盆)  2010-09-21
몰입과 게임의 재미에 대해서  2010-04-30
전자 게임의 역사와 일본 게임에 대해서  2010-04-02
한 주의 시작은 무슨 요일?  2010-03-08
외국인은 갑작스럽게 내 지르는 감탄사를 구사하지 못하는가  2010-01-23
비오는 날...  2009-08-12
올림픽 태권도를 보면서 뒤집어지다.  2008-08-21
공동생활의 규칙(!)  2006-04-17








猫愛 - MyoAe - Homepage Mode
Ver. 1.45

by Aier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