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in *

* BBS *

* gallery *

* profile *

* link *



[카테고리]

* 음악 *
* 잡다한 고찰 *

* 술 이야기 *
* 시음 노트 *
* 술잔 콜렉션 *

* 판타지 이야기 *
* 무협 이야기 *
* SF 이야기 *

* 잡담 *
* 이런저런 메모 *
* 공지사항 *

* 물건들 *
* 이런저런 추억 *
* 여행의 추억 *
* 일본/일본어 *
* 책 이야기 *
* 컴퓨터 관련 *

* 추억의 게임 *
* 추억의 애니 *
* 만화책 이야기 *
* 미드 이야기 *
* 매직 더 개더링 *


[최근 댓글]

추석 잘 보내시게:)
  by 아이어스
 
2023-09-27

추석 명절 잘 보내 ㅎㅎㅎ
  by 문어구이
 
2023-09-27

행사 무사히 버티시고 잘 다녀오시...
  by 아이어스
 
2023-09-26

저는 이제 곧 지옥의 추석연휴 행사...
  by 아리무스
 
2023-09-26

저도 플2 메모리카드를 연결해 봐야...
  by 아이어스
 
2023-09-08

그러게요.. 제가 가지고 있는 플2 ...
  by 아리무스
 
2023-09-07

덕분에 쉽게 구했습니다. 감사합니...
  by 아이어스
 
2023-09-07

게임소장은 역시 실물이죠(?)파판 ...
  by 아리무스
 
2023-09-07

시간이 오래 지난 글인데도 읽어 주...
  by 아이어스
 
2023-08-24

뒤늦게 읽었지만 정말 좋은 글 써 ...
  by tutorial
 
2023-08-23

아... 그쵸 거기가... ~_~;; 집에서...
  by 아이어스
 
2023-08-06

감사합니다;_;
  by 아이어스
 
2023-08-06

빨리 여름이 지나갔으면 좋겠네요. ...
  by 아이어스
 
2023-08-06

ㅎㅎㅎ 그래서 평소에 보관할 때는 ...
  by 아이어스
 
2023-08-06

제로제로 궁금한데 사는 집이 편의...
  by 아델라이데
 
2023-08-05


추억의 상자


Category List admin  
습도계의 백분율(%)은 정확히 뭘 뜻할까?
 

0. 들어가며 : 습도계의 백분율 %

평생 습도계를 보지 않고 살았는데 올해는 습도계를 자주 본다. 그러다 보니 습도(%)가 뭔지 궁금해졌다.

뭔가의 백분율(%)을 나타내는데, 보통 이상적인 습도가 45~55%이고 비 올 때는 60~70% 이상 올라간다. 그런데 공기 부피의 60%가 물이라는 이야기라고 생각하면 이상하다. 상식적으로 공간의 60% 물이라면 더 이상 공기가 아니어야 하지 않는가.



그래서 찾아 보며 겸사겸사 포스팅을 하려고 했는데, 일단 개념 자체는 너무 쉬워서 백과사전에서 복사 붙여넣기 하는 이상의 글이 되지 못했다. 그래서 '굳이' 더 끄적거리다 보니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렸다...

오늘은 정말 카테고리 제목에 걸맞는 '잡다한 고찰'인 것 같다.




1. 상대습도(Relative Humidity)

습도는 절대습도와 상대습도로 나뉘는데, 절대습도란 건 단위 부피나 단위 무게에 수증기가 얼마나 포함되어 있는지를 나타낸다. 단위는 g/m³이다. 말 그대로 공간 안에 물이 몇 그램 들어 있는가를 보는 것.

우리가 평소에 보는 % 습도는 상대습도다.

수증기는 공기가 머금을 수 있는 양을 넘어서 많이 모이면 응결되어 물이 맺히게 된다. 특정 온도에서 이렇게 물이 응결되는 시점(이슬점)을 상대습도 100%라고 말한다. 습도계의 상대습도는 이걸 기준으로 현재 온도에서 공기가 머금을 수 있는 한계, 즉 응결되기까지 몇 %에 도달해 있는지를 보여준다.

예를 들어서 상대습도 70%라고 하면 공기에 수분이 넘쳐서 물로 응결 될 때까지 습도가 30% 남았다는 뜻이다.

이걸 포화수증기량으로 이야기할 수도 있다. 포화수증기량은 공기 1m³에 수증기가 얼마나 들어갈 수 있냐를 의미하며, 수증기량이 포화 상태가 되면 수분은 수증기로 존재하지 못하고 물로 응결된다. 포화수증기량은 온도에 따라 변한다.

그런데 여기서 끝내면 너무 간단해서 포스팅을 하는 의미가 없다. 어차피 개인적으로 살짝 계산도 해 보려고 했으니 좀 더 고찰을 해 보자.




2. 실제로 공기 속에 물이 얼마나 들어 있을까?

포화수증기압과 포화수증기량은 대기의 온도에 따라 달라진다. 그래서 보통 일상 생활에서 마주할 수 있는 실내 온도에서 얼마나 되는지를 찾아 봤다.

* 자료 출처 : http://hyperphysics.phy-astr.gsu.edu/hbase/Kinetic/watvap.html
기온포화수증기량
20℃17.3g/m³
25℃23g/m³
30℃30.4g/m³


요즘 날씨 같은 30도를 기준으로는 공기 1m³에 수증기가 30.4g이 모이면 그게 공기가 함유할 수 있는 최대 수증기량이다. 그리고 이게 곧 상대습도 100%일 때의 값이다.

이걸 간단히 백분율로 나눠보면 습도 50%는 물 15.2g, 60%는 18.24g, 70%는 21.28g이 공기 1m³에 들어 있다는 이야기다.

사람을 중심으로 생각해 보면 기온 30도 습도 (비오는 날) 70%일 때 대충 발끝부터 머리 위까지 2m³ 안에는 물이 42.56g이 퍼져 있는 것이다. 참고로 야쿠르트의 용량이 65ml이다.




3. 공간 안에 들어 있는 수증기의 양

이걸 이제 공간으로 확대시켜 보자. 1평은 약 3.3m²이다. 이걸 집 안의 부피로 환산해 보면, 평균적인 아파트의 천장 높이가 2.3m이니, 3.3*2.3 = 7.59m³. 1평 공간의 실내 부피는 7.59 세제곱미터다.

그러니 30도 기온에서 70% 습도이면 7.59*21.28 ≒ 161.52이니, 1평 안에는 161.52g의 물이 들어 있게 된다. 참고로 종이컵의 용량이 192ml이다. 물이 담기면 대충 180ml 정도 들어간다.

※ 필자가 학교 졸업한 지도 너무 오래 되고 산수를 해 본지도 너무 오래 돼서요. 계산이 이상하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오랜만이라 스스로에게 믿음이 안 가네요.


이걸 정리하면 아래와 같다. 어차피 물은 1g=1ml이니 ml 단위로 쓰겠다.

30℃ 일 때의 아파트 실내 공기 속 물의 양
면적\습도50%60%70%
1평115.37ml138.44ml161.52ml
5평576.85ml692.2ml807.6ml
10평1.2L1.4L1.6L
20평2.3L2.8L3.2L
30평3.5L4.2L4.8L
50평5.8L6.9L8.0L


ml는 소숫점 셋째 자리에서 반올림, L는 둘째에서 반올림 한 값이다. 하는 김에 더 일상적인 온도인 25℃도 해 보자.

25℃ 일 때의 아파트 실내 공기 속 물의 양
면적\습도50%60%70%
1평87.29ml104.74ml122.20ml
5평436.43ml523.71ml611.00ml
10평872.85ml1.0L1.2L
20평1.7L2.1L2.4L
30평2.6L3.1L3.7L
50평4.4L5.2L6.1L


대략 여름의 5평 방을 기준으로 비올 때는 대략 810ml의 물이 공기에 들어 있고, 비 안 올 때는 580~690ml 정도의 물이 공기 중에 들어 있다고 볼 수 있겠다.

참고로 810ml는 580ml의 약 140% 수준이다. 비 오는 날과 비 오지 않는 날의 불쾌함의 습도 차이가 여기서 나온다.

25도를 유지할 경우 습도 50% 기준으로 약 436ml가 들어 있다.




4. 마치며...

오랜만에 정말 '잡다한 고찰'이었다. 음, 잡다하다.

아무리 생각해도 공간 전체의 70%가 물이라는 건 말이 안 되어서 궁금했는데 이 기회에 찾아 봤다.

결론적으로 상대습도라는 건 해당 온도에서의 수증기가 포화되어 응결되는 시점의 몇 % 도달해 있느냐를 나타낸다. 습도 70%일 경우 30% 더 채우면 포화상태가 된다는 이야기이다.

30도 날씨에서 비가 안 오는 습도 50%의 5평 방 안에는 약 580g의 수증기가 들어 있고, 비가 오는 습도 70%에선 약 1.4배인 810g의 수증기가 공기 중에 들어 있다.


문득 흥미롭게 느껴지는 것은, 포화수증기량이 온도에 따라 변한다는 것은, 온도에 따라서 같은 % 습도라도 공기 속의 수분의 양은 다르다는 이야기이다. 필자는 이번 봄에 50% 정도가 가장 선호하는 습도라고 생각했는데, 수분의 양으로만 따지면 여름의 50%는 봄의 50%보다 공기 중의 수분의 양이 더 많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 습도가 제일 좋아'라고 말하는 건, 사실은 날씨마다 계절마다 좋아하는 공기 중의 수증기의 양이 달라진다는 말이다. 인간이 공기 중의 습도를 비율로 느끼는지 절대량으로 느끼는지는 모르겠지만, 이건 꽤 재미있는 방식의 표현과 주제라고 생각한다.

예상해 보건대, 결국 몸이 수분을 빼앗기는 상황이냐 피부에 수분이 쌓이는 상황이냐가 클 것 같다. 물리를 보면 모든 건 평형을 이루기 위해서 움직이니, 상대 비율이 더 큰 요소일 것 같긴 하다. 단지 그렇다고 해서 절대량이 전혀 의미가 없을 것 같진 않다. 포화수증기량이 온도에 따라 큰 폭으로 변하는 것에 비해서, 기화에 필요한 에너지량은 거의 고정되어 있는 것도 있고 말이다.



좀 다른 얘기로, 예전에 일본에 있을 때 여름이 진짜 끔찍할 정도로 습했는데, 지금 찾아 보니 7월~9월은 평균 습도가 80~86% 정도까지도 올라간다. 습한 지역의 경우 에어컨 안 켜면 두꺼운 책이 물 먹어서 우그러드는 게 과연 납득이 간다. 이슬점까지 고작 15~20%를 남겨둔 수치이니...-_-;

특히 습한 날은 밖에 돌아다니면 걷는 것만으로 비 맞은 것처럼 옷이 다 젖는데, 습한 날 최대 습도는 어쩌면 90% 이상도 올라갈지 모르겠단 생각이 든다. 그 동네는 여름은 정말 끔찍했다.


consideration| 2023-07-30 06:00:00 | [Comment(2)]




   ☆consideration

[주의] 삼단봉은 살상력이 매우 뛰어납니다.   2023-08-12
키오스크(Kiosk)는 무슨 뜻일까?  2023-08-09
습도계의 백분율(%)은 정확히 뭘 뜻할까?   2023-07-30
오래된 CD와 수명에 대한 기록  2023-07-19
정신과 의사는 상담사가 아니다  2023-05-10
테이블 소재에 대한 정리(2) : 표면 자재  2023-02-25
테이블 소재에 대한 정리(1) : 코어 자재  2023-02-19
CPR(심폐소생술)에 대한 창작물들의 오해  2023-02-04
스타게이지 파이와 크리스마스  2022-12-21
윈미플과 dBpoweramp의 리핑 결과를 비교해 보았다.  2022-08-20
나는 '혜택'이란 단어를 싫어한다.  2022-08-17
CD 리핑을 위한 프로그램에 대해서...  2022-07-02
CD보관용 악세사리들 총 정리 (2022년)  2022-06-29
비누의 세척과 살균  2022-01-19
창작물의 기절 (3) : 기타 여러 가지 기절 방법들  2021-11-23
창작물의 기절 (2) : 고통이 심하면 기절할까?  2021-11-16
창작물의 기절 (1) : 뒷목을 치면 기절할까?  2021-11-09
동거에 대하여  2020-08-24
의자와 앉는 자세에 관한 작은 깨달음  2019-11-08
이런 도마는 사면 안 된다 - 좋은 도마, 나쁜 도마.  2019-09-17
운동과 살빼기에 대한 끄적거림.  2019-09-04
식기나 조리기구에 소독용 알코올을 쓰면 안 된다.  2019-07-24
이스트 소프트의 알 시리즈 벗어나기  2019-02-18
FTL(Faster Than Light) 초보자를 위한 팁  2015-01-11
미원을 맛보다.  2014-09-14
추수감사절 시즌의 끝~  2013-12-02
좋아하는 로봇 크기비교  2013-11-29
요구르트와 금속 숟가락  2013-07-04
한자의 매력  2013-07-02
아이패드를 써보다  2013-04-10
한국 소비자원에 가격담합에 대해 문의를 해보다  2012-12-04
2012 할로윈~  2012-11-01
추석과 달 : 강강술래, 토끼, 계수나무, 항아  2012-09-29
MMORPG의 역사  2012-08-20
RPG의 역사  2012-08-20
리차드 바틀의 이론에 대한 짧은 생각 -온라인 게임 유저의 4가지 성향   2012-08-20
로저 펜로즈 - 우주 검열관 가설  2012-08-08
고조선-삼국, 역사에 대한 약간의 궁금증  2010-10-17
추석(秋夕)과 오봉(御盆)  2010-09-21
몰입과 게임의 재미에 대해서  2010-04-30
전자 게임의 역사와 일본 게임에 대해서  2010-04-02
한 주의 시작은 무슨 요일?  2010-03-08
외국인은 갑작스럽게 내 지르는 감탄사를 구사하지 못하는가  2010-01-23
비오는 날...  2009-08-12
올림픽 태권도를 보면서 뒤집어지다.  2008-08-21
공동생활의 규칙(!)  2006-04-17








猫愛 - MyoAe - Homepage Mode
Ver. 1.45

by Aierse